이슈

2019 우리가 만난 장애 예술의 빛나는 순간②

배려와 어우러짐, 깊은 울림의 하모니-음악·무용

정리. 프로젝트 궁리

 

한 해를 정리하고, 새해를 전망하는 시기이다. 2019년에는 장애 예술 분야 뿐만 아니라 예술계 전반에서 문화다양성, 포용적 예술, 베리어프리 등 장애 예술과 관련된 이슈에 주목했다. 장애 예술가·단체는 작품에 어떤 주제와 메시지를 담아 전했을까?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지원사업 심사위원, 평가위원과 함께 2019년 발표된 국내 다양한 장애 예술 공연/전시/프로젝트 중에서 2020년에 더 큰 진전을 이루고 눈부신 활동을 기대하게 하는 작품(프로젝트)을 꼽아보았다.

 

참여하신 분들

고충환 미술평론가, 김남수 안무비평가, 김동현 성결대학교 음악학부 교수, 김월식 다사리문화기획학교 교장, 김정이 지식에너지연구소 대표, 민정아 홍익대학교 문화예술경영학과 겸임교수, 안경모 연출가, 안태호 예술과도시사회연구소 이사, 이나리메 음악평론가, 이석렬 음악평론가, 임형수 연출가·용인대학교 교수, 송현민 음악평론가, 전윤선 작가, 조용신 CJ문화재단 아지트 대학로 예술감독, 최창희 감성정책연구소 소장, 허명진 무용평론가, 현수정 공연평론가

*작품 가나다순

“피아니스트 이훈과 재활을 돕고 있는 스페셜리스트 김은회와의 앙상블로 연주된 모차르트의 작품은 톤과 호흡이 잘 맞아 마치 한 사람이 연주하는 듯한 사운드를 만들어 냈다. 왼손을 위한 작품을 발굴하고 창작곡도 만들 계획을 갖고 전문 매니지먼트인 툴뮤직과 함께 하고 있다. 연주를 준비하는데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데 지속적으로 좋은 활동을 통해 자신의 음악 세계를 펼치기 바란다.”

 
이훈 피아노리사이틀

나의 왼손 – 한손으로 희망을 연주하다 
이훈 | 2019. 6. 5. 로로스페이스 | 2019. 6.12. JCC아트센터 콘서트홀 

이훈은 미국에서 피아노 전공으로 박사과정 중 뇌졸중으로 인한 후유증으로 반신마비가 와 학업을 중단하였으나 우반신 재활에 성공하여 2017년 박사 학위(DMA)를 받았다. 이탈리아 Le muse 콩쿨, Terme AMA Calabrin콩쿨 Diploma 수상했으며, 독일, 네덜란드, 미국 등에서 다수의 독주회와 실내악 연주 등 왼손피아니스트로서 제2의 음악인생을 펼쳐가고 있다.

“그전에는 ‘듣는다’는 부분에 장애가 있을 때 대체되는 감각을 찾는 것에서 다른 것을 자극하는, 비장애인이 봤을 때 새로운 발견을 하게 되는 지점이 있었다. 올해는 거기에서 더 넓혀진 것 같다. 장애마다 듣는 범위나 방식이 다 다른데, 비장애인을 포함해서 ‘내가 듣는 게 제대로 들은 것인가’ 의문을 품게 되는 지점까지 질문을 끌어내는 것이 굉장히 의미 있었다.”

KakaoTalk_20191229_184458261

듣다2
아트엘 | 2019. 8. 30. ~ 8.31. | KOCCA 콘텐츠문화광장 

청각장애, 시각장애, 비장애 예술가들이 다양한 방법의 듣기에 대해 함께 리서치한 프로젝트이다. 청각장애와 시각장애 작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듣는다’는 행위를 새롭게 인식하고, 소리를 시각화 하거나 소리를 체화하면서 새로운 방법의 듣기를 시도한다. 사운드 아트, 신체움직임, 시각예술 매체를 통해 소리와 형태, 몸, 공간, 언어 사이의 다양한 탐구와 실험을 했다. 

사진출처. 듣다2 페이스북

 

“장애인에게 대중문화에 대한 물리적 접근성과 정보의 접근성을 좁혀주어 한발짝 더 다가설 수 있는 징검다리 역할을 한다. 대중문화는 그 시대를 살아가는 보편적인 생각과 일상을 그대로 반영하는 것이다. 보편성에 장애인도 소외되지 않고 대중문화의 중심에 함께 있어야 한다. 언저리가 아닌 중심에서 함께하는 대중문화의 보편성, 그것이 함께 하는 사회이다.”

7080 낭만콘서트

열린콘서트 선물 – 7080 낭만콘서트
빛된소리글로벌예술협회 | 2019.11.27. | 이음아트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문화가있는날 콘서트로 곰두리밴드와 낭만시대가 무대에 올라 진행된 콘서트이다.

 

“장애인 음악도 양성교육 프로젝트를 통해 오케스트라와 장애인 협연자(시각장애 2인-바이올린·첼로, 발달장애 1인-피아노)가 협연곡인 베토벤의 트리플 협주곡을 연주했다. 시각장애인 오케스트라와 장애인 협연자가 실현하기 힘들 것이라 예상되는 난이도 높은 음악을 완성도 높은 연주로 실현하여 예술적 성취와 향후 더욱 기대되는 발전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순회공연은 수준 있는 연주력과 장애인 학생들에 대한 친근한 접근 방식, 알찬 프로그램으로 장애인 학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음악을 통해 장애인 학생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제공했고 나름대로 좋은 자극이 되었던 공연이었다. 공연의 연주 프로그램도 친근하면서도 내용이 좋았다.”

now iv_하트체임버오케스트라

2019 장애인 음악도 양성교육 결과발표 음악회 – Now Ⅳ
하트시각장애인체임버오케스트라 | 2019.10. 7. | 세라믹팔레스홀 

시각장애 음악인으로 구성된 세계 유일의 민간 실내관현악단으로 2007년 3월 창단되었다. 시각장애인연주자들의 직업재활을 목적으로, 연간 31회의 공연 기회를 통해 연주력을 향상하여 전문적인 직업 오케스트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2019 장애인학교 순회공연 
하트시각장애인체임버오케스트라 | 2019. 1월 ~ 12월 | 전국 16개 광역 시· 도 소방서, 경찰서, 학교 등

전국 16개 광역 시·도 소방학교, 소방서, 경찰청, 경찰서, 경찰교육원, 해양경찰교육원, 해양경찰청, 특수학교 강당, 일반학교 강당, 연세 금호아트홀 등을 순회하며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공연을 펼쳤다.

“상당한 수준의 완성도로 재현을 벗어난 관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일부 아티스트의 역량에 기대는 독주회보다는 단체의 노력과 역량을 보여줌으로써 좀 더 큰 감동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찾아가는 희망음악회_한빛예술단

찾아가는 희망음악회 
한빛예술단 | 2019. 3월~12월 | 소외계층 대상 전국 6곳, 교정시설 4개소, 문화소외지역 10회

뛰어난 음악적 재능과 역량을 갖춘 세계 유일의 시각장애인 전문연주단으로 장애를 극복한 삶과 연주를 통해 장애인식개선 뿐 아니라 생명존중, 배려, 나눔의 문화를 확산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희망을 노래하는 한빛예술단은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공연을 통해 대한민국 장애인 예술의 위상을 알리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사진출처. 한빛예술단 홈페이지

“1급 시각장애인들과 비장애 음악인들이 함께하는 보컬 앙상블팀 칸투스 글로리아는 음악 전공자와 비전공자,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협업을 통해 아름다운 음성의 하모니로와 서로 어우러짐과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앞으로 더 깊은 울림을 통해 큰 활약하기를 기대해 본다. ”

칸투스글로리아

칸투스 글로리아 제 6회 정기연주회
칸투스 글로리아 | 2019.11.25. | JCC아트센터

2013년 창단되어 현재 단원 18명 중 6명의 시각장애인과 12명의 일반인으로 구성된 중창단으로 매년 10회 이상의 다양한 행사와 공연을 위해 새로운 레퍼토리 개발과 예술적 완성도를 높여가는 계기로 예술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사진제공. 칸투스 글로리아 

 

정리. 프로젝트 궁리